회원 로그인 창


  • 도서관에서 로그인 후 이용바랍니다.
로그인 메뉴

따끈따끈! 신착 전자책

더보기

콘텐츠 상세보기
100억 월급쟁이 부자들


100억 월급쟁이 부자들

성선화 저 | 다산북스

출간일
2017-12-26
파일형태
ePub
용량
32 M
지원 기기
PC스마트폰태블릿PC
대출현황
보유1, 대출0, 예약중0
전자책 프로그램이 정상적으로 설치가 안되시나요?전자책 프로그램 수동 설치
콘텐츠 소개
저자 소개
목차
한줄서평

콘텐츠 소개

“평범한 월급쟁이도 100억 부자가 될 수 있을까?”
투자의 고수가 알려주는 월급쟁이 부의 추월차선!

『빌딩 부자들』『월세의 여왕』『재테크의 여왕』등을 출간한 베스트셀러 작가이자 이데일리 금융부 성선화 기자는 IB(투자은행) 업계를 취재하면서 놀랍게도 개인 인센티브만으로 100억 원을 받는 근로소득자들을 만나게 되었다. 더 정확히 연봉과 성과급만으로 수백억 대 부자가 된 '화이트칼라(근로소득자)' 들이 존재하는 신천지. 바로 대체투자시장과 그 시장의 주역인 투자전문가들이었다. 금융전문 기자로 수많은 사람들을 만나면서도 유독 그 정체를 파악하기 힘들었던 대체투자시장(Alternative Investment: 주식, 채권 등 전통적인 투자를 제외한 건설, 인프라, 선박, 항공, 기업, 해외 부동산 등 모든 산업을 대상으로 하는 투자). 저자는 이를 파헤치지 위해 사모펀드 대표부터 부동산 자산운용사 대표, 투자 기관의 CIO(최고투자책임자)까지 1년간 총 100여명의 전문가들을 만났다.

처음에는 ‘월급만으로 100억 부자가 된 사람들이 있다니!’라는 충격과 ‘그들은 도대체 누굴까?’라는 호기심 때문이었다. ‘해외 명문대를 나온 집안 좋은 사람들만 이 시장에서 성공할 수 있을까?’ ‘평범한 사람들은 높은 진입 장벽에 앞에 좌절해야 할까?’ ‘일반 월급쟁이들에겐 딴 세상 이야기처럼 허황된 꿈일 뿐일까?’라는 의구심도 들었다. 하지만 진실은 달랐다. 1년 6개월간의 취재 끝에 그가 내린 결론은 베일에 가려진 이 시장에 대한 오해가 너무 많이 존재한다는 사실이었다.

이 시장에서 성공한 사람들은 반드시 명망가의 자제도 아니고 명문대 출신의 고스펙자도 아니었다. 그들은 대체투자에 ‘특화된 DNA’를 지닌 인재들이었다. 남다른 통찰력으로 자본의 흐름을 꿰뚫고 새로운 돈의 흐름을 만들어 내는 큰손들, 업에 대한 전문성을 바탕으로 스마트하게 돈을 불리는 전문가들, 질긴 근성과 뚝심으로 집요하게 딜을 성취하는 승부사들이었다. 흙수저든 금수저든 이 DNA를 지닌 사람들이 살아남아 새로운 역사를 써 내려가고 있었다.

30만 독자가 인정하는 성선화 기자의『100억 월급쟁이 부자들』은 새로운 부의 세계로 안내하는 진짜 투자고수의 이야기를 들려준다. 독자들은 이 책을 통해 100억 월급쟁이 부자들은 누구인지, 그들은 어떤 DNA로 부를 거머쥐게 되었는지, 일상 속 대체투자는 어떤 것인지 등을 엿볼 수 있다. 지금껏 몰랐던 새로운 부의 추월차선을 통해 투자에 대한 의미있는 인사이트를 발견할 수 있을 것이다.

저자소개

더이상 재테크 전문기자로 불리기를 원치 않는다. 재테크라는 작은 시장에 갇히기엔 기대하는 꿈이 너무 크다. 해를 거듭할수록 기자가 천직임을 알게 된다. 기자로서 첫 발을 내딛게 해 준 한국경제 신문과 제 2막을 시작할 기회를 준 이데일리 신문에 감사한다. 기자의 특권인 정보 접근권을 함부로 남용하지 않고, 늘 초심같은 모습으로 변치 않기를 기도한다.
사람은 누구나 자신만의 이미지로 현상을 인식한다. 알지 못한다고 해서, 보이지 않는다고 해서, 함부로 평가하여 말하고, 진실로 오도하는 이들이 없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이 책의 목적은 무한한 가능성의 신시장의 존재를 알리기 위해서다. 믿고 보고 노력하는 사람에겐 이 시장은 희망의 빛이 될 것이다. 기자로서의 역할은 여기까지다. 남겨진 그 이후는 독자들의 몫일 것이다.
2006년 한국경제신문에 입사했고, 2012년 이데일리 신문으로 자리를 옮겼다. 사회부, 건설부동산부, 금융부, 증권 시장부를 거쳐 현재는 투자은행(IB) 시장을 취재 중이다. 독자와의 접점을 넓히기 위해 블로그, 특강, 방송 활동 등을 하고 있다. SBS <좋은아침>, tvN <쿨까당>, JTBC <슈퍼리치> 등에 출연했다. 저서로는『빌딩부자들』『월세의 여왕』『재테크의 여왕』『결혼보다 월세』 등이 있다. 독자와의 열린 소통을 즐기며 새로운 정보에 늘 목말라 있다. 신시장이 열리는 그 길목에, 남들보다 한발 앞서 가 있기를 희망한다.

목차

대체투자란 무엇인가
팩트체크,
프롤로그
들어가는글

[1부]100억 월급쟁이 부자의 DNA_흙수저의 경쟁력

[1-1] 이너서클에 목숨 걸어라
[1-2]내 돈처럼 투자하라
[1-3]잉크가 마를 때까지 방심하지 마라
[1-4]베스트가 아닌 ‘위닝 프라이스’에 배팅하라
[1-5]시장을 만들면 돈은 따라온다
[1-6]스트레스 받지 마라

[2부]100억 월급쟁이 부자들은 누구?

[2-1]100년이 지나도 지속가능한, 한국의 KKR을 꿈꾼다
-송인준 IMM PE 대표, “내가 아닌 나와 같은 곳을 봐라”
-가난하지만 똑똑한, 부자가 되고 싶은 열망을 가진 인재를 키운다

[2-2]내 꿈은 한국 IB의 대부가 되는 것
-정영채 NH투자증권 대표, “증권사 IB는 금융컨텐츠 공급자가 아닌 플랫폼제공자”
-저평가 된 우량 물건은 잠시 담아 놓을 저수지 역할

[2-3]시장을 바꾸면 돈은 따라 온다
- 조갑주 이지스자산운용 대표, 창립 7년만에 국내 부동산 자산운용업계 독보적 1위
- 신시장은 준비는 최소 1년, 미리 준비하고 때를 기다려야

[2-4]폴란드 아마존 물류센터, “증권사의 이름을 걸고 잡아라”
-김성환 한국투자증권 부사장 “아이디어 하나로 6000억 원을 벌었다”
-빠른 추진력과 시장을 읽는 혜안으로 자산가 반열에 올라

[2-5]미국 샌프란시스코의 심장에 한국의 깃발을 꽂다
- 한국인 연합군, 미국 서부 금융 중심 웰스파고 빌딩 전격 인수
- 미국 시장의 국내 투자의 물꼬를 트다

[2-6]해외 부동산 투자, 국부를 늘리는 일
- 강영구 이지스자산운용 해외부문 대표, 영국 HSBC 1조 순익의 주인공
- 국내 해외 부동산 투자의 산증인

[2-7]비서에서 부동산 운용역으로 화려한 변신
- 이연재 LB자산운용 부장, "비서 경험이 투자 운용역 기본기 쌓는 자양분 돼"
- 현장에서 여성 운용역이 유리, 충분히 도전할만한 매력적 직업

[2-8]“후배에게 자리 물려주려 대표직 욕심냈다”
-김소연 노무라이화자산운용, 국내 최초 부동산자산운용사 대표 취임
- 5년 적자회사 2년 6개월만에 흑자전환 성공

[2-9]한국 최초 팬아시아 펀드 꿈꾼다
-곽동걸 스틱인베스트먼트, 국내 벤처캐피탈의 대부, 모한국 사모펀드 시장과 함께 성장해 나간다
-회사 전체 수익의 40%를 전직원들에게 인센티브로 제공

[3부]일상생활 속 대체투자

[3-1] AHC 순면팩, 장당 600원의 비결
[3-2] 온라인 게임 ‘검은 사막’의 배경이 중세 유럽인 이유
[3-3] BHC가 전지현을 모델로 쓴 이유
[3-4] 할리스커피에 1인 독서실이 생긴 이유
[3-5] 야놀자가 ‘좋은숙박연구소’를 만든 이유
[3-6] 웨딩홀의 토다이 뷔페가 더 맛있는 이유

부록
대체투자의 역사 및 특징
용어 설명 및 개념 정리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4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