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창


  • 도서관에서 로그인 후 이용바랍니다.
로그인 메뉴

따끈따끈! 신착 전자책

더보기

콘텐츠 상세보기
인문학 에세이, 철학 역사학 문학 : 인문학여행자의 인문학여행


인문학 에세이, 철학 역사학 문학 : 인문학여행자의 인문학여행

탁양현 저 | e퍼플

출간일
2020-07-17
파일형태
ePub
용량
21 M
지원 기기
PC스마트폰태블릿PC
대출현황
보유1, 대출0, 예약중0
전자책 프로그램이 정상적으로 설치가 안되시나요?전자책 프로그램 수동 설치
콘텐츠 소개
목차
한줄서평

콘텐츠 소개

1. 인문학여행(人文學旅行)의 종착지(終着地)





길지도 않고, 짧지도 않았던, 인문학여행(人文學旅行)의 마지막 종착지(終着地)는, 허무적멸(虛無寂滅)이다.
먼저 이 길을 걸었던 대부분의 인문학여행자(人文學旅行者)들은, 이미 그 사실을 너무도 잘 알고 있었다. 필자(筆者) 역시, 그들이 전해준 메시지를 통해, 잘 알고 있다.
하지만 직접 체험하지 않고서는, 여전히 알 수 없다. 그래서 아직 여행길에 있는 인간존재(人間存在)들로서는, 당최 인식(認識)할 수 없고, 시인(是認)할 수 없는, 사실이기도 하다.
노자(老子)는 무위자연(無爲自然)의 소국과민(小國寡民)을 이야기했다. 그것은 고독(孤獨)한 아나키스트의 목적지(目的地)이며 종착지이다.
그런데 그것은 너무도 고독한 길이다. 고독하지 않다면, 설령 아나키스트일지라도 체험할 수 없다.
‘모더니즘’의 보편(普遍)과 합리(合理)는, ‘포스트모더니즘’에 의해 해체(解體)되었다.
‘모더니즘’ 보편과 합리의 주체(主體)가, ‘이익(利益)과 전쟁(戰爭)’에 의해 작동하는 ‘도구적(道具的) 이성(理性)으로서 권력(權力)’이었던 탓이다.
현실세계(現實世界)가 죄다 해체된 이후에도, ‘포스트모더니즘’은 아무런 대안(代案)도 제시하지 않는다. 애당초 ‘혁명적(革命的) 해체(解體)’만을 목적하였기 때문이다.
그러니 역사의 거대한 수레바퀴 안에서, 온갖 해체 이후 찾아드는 것은, 응당 또 다른 ‘이익(利益)과 전쟁(戰爭)’이다. 그런 것이 인류사(人類史)의 작동원리다.
‘생성(生成)과 해체(解體)의 되돎’은, 역사의 본원적(本源的)인 작동원리다. 생성의 시기가 지나면, 해체의 시기다 도래한다. 이는, 자연스런 법칙이며 현상이다.

-하략-

목차

▣ 목차





◈ 인문학여행자의 인문학 에세이


1. 인문학여행(人文學旅行)의 종착지(終着地)
2. 부조리(不條理), 고도(Godot)를 기다리며
3. 논어(論語), 종심소욕불유구(從心所欲不踰矩)
4. 유배여행자(流配旅行者), 다산(茶山) 정약용(丁若鏞)
5. 주역철학(周易哲學), 칼 융 또는 하이데거
6. 매천(梅泉) 황현(黃玹), 고독한 자살여행자(自殺旅行者)
7. 병자호란(丙子胡亂), 국제정치를 모르면 멸망한다
8. 열하일기(熱河日記), 연암(燕巖) 박지원(朴趾源)
9. 임제록(臨濟錄), 칼날 위의 여행자 임제(臨濟)
10. 중용(中庸), 치우침 없는 일상(日常)
11. 역성혁명(易姓革命), 태조(太祖) 이성계(李成桂)
12. 트와이스 라오쯔 여행자
13. 그레이트 게임(Great Game), 국제정치철학(國際政治哲學)
14. 소련(蘇聯), 인접국(隣接國)의 비극(悲劇)
15. 일제시대(日帝時代), 일제강점기(日帝强占期)
16. 서양사(西洋史), 역사란 무엇인가
17. 소중화주의(小中華主義), 반일주의(反日主義)
18. 인접국(隣接國)의 비극(悲劇)
19. 한족(漢族), 선비족(鮮卑族)
20. 강이식(姜以式), 을지문덕(乙支文德), 양만춘(楊萬春)
21. 요동정벌(遼東征伐), 위화도회군(威化島回軍)
22. 노비(奴婢)의 나라 조선(朝鮮)
23. 사문난적(斯文亂賊), 양반사대부(兩班士大夫)
24. 선사(先史)와 역사(歷史)
25. 2015년 가을, 도시여행자(都市旅行者)
26. 홍익인간(弘益人間), 널리 인간을 이롭게 하라
27. 선(禪), 욕망(欲望)을 텅 비우는 방법론
28. 무의식적(無意識的) 아나키즘
29. 사관(史觀), 역사란 무엇인가
30. 인식론(認識論), 앎은 무엇인가
31. 일본(日本) 신도철학(神道哲學)
32. 노자(老子), 무위자연(無爲自然)의 정치(政治)
33. 관념론(觀念論), 형이상학(形而上學)의 해체(解體)
34. 덕치(德治)와 법치(法治)
35. 그리스 신화, 샤머니즘 유목문화
36. 혼돈(混沌), 21세기 인문학(人文學)
37. 또다시 떠도는 유령(幽靈)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4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