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창


  • 도서관에서 로그인 후 이용바랍니다.
로그인 메뉴

따끈따끈! 신착 전자책

더보기

콘텐츠 상세보기
각선당의 비극


각선당의 비극

<오상근> 저 | 베스트하우스(BEST HOUSE)

출간일
2020-10-07
파일형태
ePub
용량
44 M
지원 기기
PC스마트폰태블릿PC
대출현황
보유1, 대출0, 예약중0
전자책 프로그램이 정상적으로 설치가 안되시나요?전자책 프로그램 수동 설치
콘텐츠 소개
저자 소개
목차
한줄서평

콘텐츠 소개

현직 검찰수사관이 쓴 본격 미스터리, 진범은 그 안의 세계에 있다!

수사관은 냉철한 이성의 자세가 구현되어 있어야 한다. 감정에 휘둘리기 쉬우면 눈앞의 사건을 보다 입체적으로 관찰하기가 어렵기 때문이다. 수사관이 사건에 대해 사감을 가지면 안 된다는 경구가 수사 현장에 널리 퍼져 있는 까닭도 거기에 있다. 그 점을 감안하면 오상근 작가야말로 냉철한 이성이 치밀히 구축되어야 할 추리의 장르에 절묘하게 매치된다. 현직 검찰수사관으로서 수사 현장에서 잔뼈가 굵었기 때문이다. 그렇다고 작가가 문학성이 부족한 것도 아니다. 신춘문예를 통해 작품활동을 시작했으며 여수해양문학상도 수상한 바 있다. 『각선당의 비극』은 그런 작가의 이력이 가장 극명히 반영된 미스터리 작품이다. 굵직한 내러티브에 박진감 넘치는 전개, 그리고 섬세히 구현된 추리의 양상은 작품의 극적 리얼리티를 훌륭히 형상화시키고 있다. 거기에다 각선당이라는 하나의 세계가 빚어내는 운유는 현실의 세계를 날카롭게 관통시켜, 어느 작품에 견주어도 손색없는 사회파미스터리의 전형을 구현시킨다.

저자소개

학창시절 [에드거 앨런 포], [아가사 크리스티], [코난 도일], [모리스 르블랑] 등 미스터리 추리 소설 작가들이 들려주는 스릴 만점의 이야기에 빠져 지냈다. 검찰수사관이 되어 좋은 것과 나쁜 것을 가리다가, 마흔 줄을 넘긴 후 본격적으로 소설과 씨름을 시작했다. 2015년 [전북도민일보] [신춘문예] 당선, 2016년 [여수해양문학상] [대상] 수상하였고, 장편소설 『폐광』을 출간했다. 읽는 이에게 서늘하면서 짜릿한 반전을 선사하는 미스터리 추리 소설을 쓰고자 열중하고 있다.

목차

■ 목 차

제1장 : 안개에 싸인 각선당 사람들.
제2장 : 사당채에 휘몰아치는 비바람.
제3장 : 불당에서 사라진 불상과 고서적.
제4장 : 행랑채에서 발견된 망치와 피 묻은 점퍼.
제5장 : 깊은 밤, 안채에서 들려오는 목소리.
제6장 : 떠나는 자와 남은 자.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4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