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창


  • 도서관에서 로그인 후 이용바랍니다.
로그인 메뉴
콘텐츠 상세보기
주식시장의 17가지 미신 : 왜 대다수의 투자자는 시장에서 돈을 잃는가


주식시장의 17가지 미신 : 왜 대다수의 투자자는 시장에서 돈을 잃는가

<켄 피셔>,<라라 호프만스> 공저/<이건> 역/<박성진> 감수 | 페이지2

출간일
2021-02-25
파일형태
ePub
용량
46 M
지원 기기
PC스마트폰태블릿PC
대출현황
보유1, 대출0, 예약중0
전자책 프로그램이 정상적으로 설치가 안되시나요?전자책 프로그램 수동 설치
콘텐츠 소개
저자 소개
목차
한줄서평

콘텐츠 소개

“모두가 믿는 투자 상식의 90%는 틀렸다!”
운용 자산 1500억 달러, 주가 예측률 No.1
세계적인 투자 전략가 켄 피셔가 밝히는 투자의 진실
당신은 어떤 주식시장의 격언을 알고 있는가? 그리고 그 격언들은 당신에게 얼마나 많은 수익을 가져다주었는가? 이 책은 사람들이 널리 믿는 주식시장의 속설과 경제에 관한 미신을 다룬다. 미신들 때문에 사람들은 세상을 오해하게 되며, 투자에 실수를 저지르게 된다. 특히 채권이 주식보다 안전하다거나 실업률이 상승하면 주가가 하락한다, 나이에 따라 자산배분을 해야 한다, 고배당주를 사면 노후에 안정적인 소득을 얻을 수 있다, 손절매가 하락 시 손실을 막아준다 등의 주장이 그렇다.
<뉴욕타임스><월스트리트저널>이 극찬한 세계적인 투자의 대가, 켄 피셔는 명확한 근거와 날카로운 통찰로 17가지 미신의 허구성을 분석하고 낱낱이 파헤친다. 『주식시장의 17가지 미신』은 투자자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절실히 필요한 시점에, 그 어떤 조언보다 유용하고 값진 성공 투자의 안내서가 되어준다.

저자소개

<포브스>에 칼럼 ‘포트폴리오 전략(Portfolio Strategy)’을 33년간 연재하며 저명인사가 되었다. 미국, 영국, 독일의 주요 금융 및 경영 정기 간행물에도 다수 기고했고, 현재 독일의 유명 금융지 <포커스 머니>에 매주 칼럼을 연재하고 있다.
2018년 운용 자산이 1,000억 달러에 이르는 세계적인 자산운용사 피셔 인베스트먼트(Fisher Investments)의 설립자이자 회장 겸 CEO다. 그는 2017년 현재 재산이 38억 달러로, ‘<포브스> 미국의 400대 거부 명단’과 ‘<포브스> 세계 거부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2010년에는 <인베스트먼트 어드바이저>가 선정한 ‘지난 30년 동안 가장 영향력 있었던 인물 30인’에 들기도 했다. 전통적 투자 기법에서 탈피하여 자신만의 시장 예측 방법을 개발하는 등 창조적 투자를 추구한다. 특히 그가 처음 고안한 PSR(주가매출액비율)은 오늘날 전 세계 전문 투자자들의 기본 전략으로 활용되고 있다.

그는 학술 논문 ‘시장 예측의 인지적 편향(Cognitive Biases in Market Forecasting)’을 비롯해 『3개의 질문으로 주식시장을 이기다』, 『투자의 재구성』, 『슈퍼 스톡스』, 『90개 차트로 주식시장을 이기다』 등 수많은 저서를 냈다.

목차

추천사 독립적으로 사고하는 힘이 건전한 투자의 시작(박성진)
안전은 안전하지 않고, 위험은 위험하지 않다(홍진채)
옮긴이 서문 대가가 친절하게 가르쳐주는 물고기 잡는 법
머리말

1장 채권은 주식보다 안전하다?
2장 자산배분의 지름길?
3장 오로지 변동성이 문제?
4장 과거 어느 때보다도 커진 변동성?
5장 투자의 이상 - 원금이 보장된 성장?
6장 GDP와 주가의 괴리가 폭락을 부른다?
7장 10% 수익률이 영원히?
8장 고배당주로 확실한 소득을?
9장 소형주가 항상 우월한가?
10장 확신이 설 때까지 기다려라?
11장 손절매가 손실을 막아준다?
12장 실업률이 상승하면 주가가 하락한다?
13장 미국은 부채가 과도하다?
14장 달러가 강세면 주가가 상승한다?
15장 혼란은 주가를 떨어뜨린다?
16장 뉴스를 이용하라?
17장 지나치게 좋아서 믿기 어려울 정도?

감사의 글
부록 2021년, 켄 피셔의 이야기는 아직 유효한가!(김동주)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4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